当前位置: 当前位置:首页 > 부동산 > 김웅 "국민은 바꾸라는데 단결만 얘기…의총 뭐하러 하느냐" 正文

김웅 "국민은 바꾸라는데 단결만 얘기…의총 뭐하러 하느냐"

2023-12-09 06:38:25 来源:파라오 슬롯 作者:과학 点击:643次

김웅 국민의힘 의원은 15일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패배와 관련해 “우리가 강서구청장 선거를 단결을 안해서 졌나. 단결을 너무 잘해서 진 것 같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 도중 기자들과 만나 ‘단결을 강조한 의원들이 있다는데 그런 발언들에 대한 이해가 안 된다는 것인가’는 질문에 “또 단결하자 하면 또 지겠다는 뜻일 것”이라며 이같이 답했다.

그러면서 “국민은 바꾸라고 하는데 바꾸지는 않고 단결만 하자,김웅quot국민은바꾸라는데단결만얘기의총뭐하러하느냐 우리는 다 잘했다 이런 얘기 하면은 의원총회는 무엇하려 하느냐. 우린 잘 하고 있는 데”라고 덧붙었다.

국민의힘 김웅 의원과 안철수 의원이 15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김웅 의원과 안철수 의원이 15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기현 대표 사퇴론이 나왔다고 한다’는 질문에 “여러 얘기가 나왔다”고 답했다. 김 의원은 의원 총회에서 김 대표 사퇴를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사퇴론에 동의하는 편이냐’는 질문에 “여러 얘기가 나와서 특별히 어느 쪽 얘긴지는 모르겠다”면서도 “도대체 무슨 말을 하는지 몰라서 이해가 안 돼서 그냥 나왔다”고 했다.

국민의힘은 이날 보궐선거 패배 후폭풍을 수습하기 위한 긴급 의원총회를 소집했다. 의원총회에서는 김기현 대표를 중심으로 한 단합을 강조하는 목소리와 비상대책위원회에 준하는 혁신위원회 등 변화 그리고 혁신을 촉구하는 엇갈린 목소리가 나왔다.

국민의힘 윤상현 의원. 연합뉴스

국민의힘 윤상현 의원. 연합뉴스

수도권 위기론을 언급해 온 윤상현 의원도 의원회 도중 나와 기자들과 만나 “위기를 위기로 못 느끼는 게 위기라고 말했다”며 “위기가 위기임을 느끼기 위해서는 엄중한 상황 인식이 필요하지만 그런데 못 느끼는 분들이 많다”고 전했다.

그는 의총에서 “(임명직 총사퇴가 부족하다는) 말을 한 의원들도 있었다”며 김기현 대표 사퇴론에 대해서는 “그런 (말을 하는) 분들도 있었다”고 전했다.

윤 의원은 김 대표 사퇴론과 관련해서는 “김 대표가 사퇴하면 그다음 대안이 무엇이냐, 그래서 비대위에 준하는 혁신위를 만들자고 제안했다”고 말했다.

그는 “대표한테 책임을 묻지 말고 단합하자, 책임을 묻는게 분열이라고 하는 분들도 있었다”고 전했다.

作者:컴퓨터
------分隔线----------------------------
头条新闻
图片新闻
新闻排行榜